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블록체인으로 보험료 청구 손쉽게"…삼성 SDS '헬스케어 네트워크' 이달 출시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VIEW 5,205
  • 2019.10.16 16: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블록체인서울 2019]윤심 삼성SDS 부사장 "110여개 블록체인 활용 사례 축적"

image
윤심 삼성 SDS 부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홀에서 열린 지디넷코리아 주최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메신저 앱을 통해 청구 버튼만 누르면 복잡한 보험료를 청구하는 일이 손쉬워집니다. 의료기관과 보험사를 연결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가능합니다."

윤심 삼성SDS 부사장은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서울2019' 키노트 연사로 참석해 삼성SDS의 블록체인 기술개발과 국내외 협력을 통한 실제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삼성SDS는 본인확인(디지털아이덴티티), 통합인증, 디지털스탬핑, 데이터이력추적, 디지털페이먼트 분야에서 블록체인 활용 효과가 두드러진다고 봤다.

윤 부사장은 우선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보험금 자동청구서비스와 물류 추적관리서비스를 소개했다. 보험금 자동청구서비스는 청구인이 보험사가 요구하는 서류를 병원에서 발급받고 보험사와 여러차례 연락해 추가 확인을 거친 뒤 접수와 청구가 가능한 기존 의료서비스 보험금 청구절차를 간소화했다. 삼성SDS는 이 서비스가 실제 일반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기반 혁신서비스가 될 것이라 기대했다. 윤 부사장은 "의료기관과 보험사가 '블록체인 헬스케어 네트워크'를 만들어 PoC를 수행해 실효성을 검증했고 이달 중 곧 론칭 예정"이라며 "환자는 의료기관 수납 후 익숙한 메신저 앱으로 '청구' 버튼만 누르면 네트워크를 통해 보험사에 청구 전달이 이뤄지고 보험처리가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류추적관리서비스는 해외수출시 화주의 세관, 항만 통과 처리 과정간 복잡한 서류 확인과 정보 공유 절차를 추적하고 프로세스와 뷰를 단일화한 서비스로 2017년부터 운영됐다. 삼성SDS는 관련기관을 블록체인 기반 물류 네트워크로 묶고 이를 기반으로 물류검증프로세스를 표준화해 200여건의 관련서류 처리와 추적 과정을 싱글뷰로 만들어 제공하고 전체 과정을 간소화했다.

윤 부사장은 삼성SDS가 구축을 맡은 블록체인 도입 프로젝트 가운데 전자계약시스템과 디지털페이먼트 분야 사례도 소개했다. 전자계약시스템은 블록체인 기반으로 기업 규모와 상관 없이 매일 이뤄지는 계약 체결 프로세스와 계약서 위변조 리스크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구축돼 실제 운영되고 있다. 디지털페이먼트 분야는 사업자에게 오랜 시간 여러 기관을 거쳐 지불금액이 들어오는 비효율과 소비자에게 매장별 혜택을 활용하는 데 따른 불편을 덜 수 있도록 설계된 결제서비스로, 삼성SDS 사내에서 매장 및 임직원 포털과 연동해 운영되고 있다.

이제까지의 산업별 블록체인 적용 사례를 보면 지난해까지는 금융과 보험 업종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통신 및 미디어, 공공, 제조 업종에서도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다. 윤 부사장은 "통신 및 미디어 분야는 전체 밸류체인 관점에서의 관심으로 케이스가 늘어나는 중이고 공공 부문은 스마트시티와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및 보안성에 초점을 둔 사례가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윤 부사장은 "파일럿 사례까지 포함하면 국내외 110개 정도의 사례를 갖고 있다"며 "이사례를 바탕으로 포레스터 선정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 블록체인 기업이 됐고 포브스 블록체인 확산 리딩 글로벌50 기업에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윤 부사장은 "기업과 정부, 기관에서 모두 힘을 합하고 관심을 가지면서 블록체인 활용 사례를 늘려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지디넷코리아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서울시, 부산시를 비롯해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 등 13개 기관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블록체인 엑스포 행사다.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오는 18일까지 사흘간 개최된다. 둘째 날인 17일에는 부산, 스위스, 두바이, 싱가포르 등 글로벌 블록체인 도시 4곳의 핵심 관계자가 참석해 각국의 블록체인 정책에 대해 발표한다. 한국에서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연사로 나와 부산시의 3단계 블록체인 로드맵을 공개하며, 스위스 크립토밸리협회 멤버인 세실리아 뮤엘 첸과 싱가포르 블록체인협회장 앤슨 젤, 두바이 퓨처 블록체인 서밋의 책임자 니샤 라미세티가 참석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