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2개국 공조 '음란물' 다크웹 이용자 310명 검거... 한국인만 223명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2019.10.16 2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청-미국 국토안보수사국 등 공조

image
공조수사결과 발표 이후 사이트 차단 화면./자료=경찰청
전 세계 32개국 경찰이 공조수사로 글로벌 아동음란물 사이트 운영자를 검거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과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 영국 국가범죄청(NCA) 등 32개국 경찰 등 수사당국은 공조수사로 아동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 한국인 A씨(23, 수감 중)와 이용자 310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지난해 국내에서 운영자 A씨를 검거하고 전 세계 수사당국과 공조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년 8개월 동안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유료회원 4073명에게 7300회에 걸쳐 4억 여원의 금품을 챙겼다. 거래는 가상통화를 이용했다.

이 사이트는 익명성을 바탕으로 한 '다크웹(Dark web)'이다. 사용자 신원 확인을 암호화할 수 있어 음란물과 마약 등을 거래하는 온라인 암시장 역할도 한다.

일반 성인물과 달리 아동 음란물은 아청법(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내려받기만 해도 처벌될 수 있다. 이용자 중 한국인은 223명이다. 대다수는 20대 미혼 남성들로 알려진다.

경찰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이날 오후 11시쯤(현지시각 오전 10시) 합동 수사결과를 종합해 발표한다. 경찰 관계자는 "미국 등 해외 각국의 공조수사로 빠르게 확산되는 아동 음란물 유포를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