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경심 6차 소환, 입원증명서 제출…검찰은 진단서 요구(종합)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2019.10.16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16일 오후1시부터 조서열람 재개…검찰, 의료기관 직인 갖춘 정식 진단서 재요청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6일 조 전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6번째로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후 1시10분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지난 14일 조사 후 마치지 못한 조서열람을 마치면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 교수는 지난 14일 오전 9시30분쯤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던 도중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조사 열람을 하지 않은 채 청사를 떠나 병원으로 갔다.

정 교수 변호인 등에 따르면, 정 교수는 최근 병원에서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정 교수 측은 전날 뇌경색과 뇌종양을 진단받았다고 언론에 밝힌 후 검찰엔 팩스로 입원증명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증명서에는 의료기관 직인과 발행 의사 성명 등 진단서 발급 양식을 갖추고 있지 않아 검찰은 정 교수 측에 병원의 정식 발급 절차를 거친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관련 법령에 따르면 진단서엔 의사 성명과 의사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 등이 기재되게 돼 있다. 즉 정 교수 측이 제출한 입원증명서는 관련 법령이 정한 요건을 갖춘 문서가 아니라는 것이 검찰 판단이다. 팩스로 수신한 입원증명서상 진료과는 정형외과로 기재돼 있었다고 한다.

검찰은 변호인 측에 발급기관과 발급한 의사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아직 회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검찰 측은 현재까지로는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정 교수가 뇌경색과 뇌종양을 진단받았다고 확인할 수 있는 진단서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상적으로 뇌종양을 진단하기 위해선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이나 영상의학과 판독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검찰은 이와 관련된 자료도 발급한 기관 및 의사 확인과 함께 제출할 것을 정 교수 측에 요청해둔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의 건강과 관련해 "조사 대상자의 건강상태를 언급하는 것은 조심스러운 일이지만, 조사 진행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18일 열리는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과 관련해 검찰은 증거목록을 변호인 측에 제출한 상태다. 다만 구체적 증거기록 열람에 대해선 공범을 수사하고 있고 다른 혐의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기 때문에 형사소송법에 따라 일부 제한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의 변호인 측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 공판절차에서 공판절차연기신청 이외에 일체의 의견을 개진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지난 8일 검찰 쪽 수사기록 열람·등사(복사)가 이뤄지지 않아 방어권 행사가 어렵다며 공판준비기일을 늦춰달라는 취지의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으나 기일이 변경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