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 지문도 아닌데 열리네"…삼성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박효주 기자
  • 2019.10.17 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저가 실리콘 케이스 씌우고 타인 지문에도 '잠금해제'…삼성 "내부 조사중"

image
갤럭시S10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등이 지문인식 오류 논란에 휩싸였다. 특정 제조사의 스마트폰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지정된 지문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문인식 센서 오작동 문제와 관련 삼성전자는 공식 조사 중이며 조만간 SW 보안 패치를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과 미국 포브스 등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S10의 초음파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 기능이 특정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정상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케이스는 이베이에서 판매되는 2.7파운드(약 4000원) 제품이다. 이 케이스를 씌우면 사용자 본인이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손가락 지문이나 다른 사용자의 지문을 대더라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는 "스마트폰에 저장돼있는 은행 앱에 누구나 접속할 수 있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13일 영국 '더 선'에 이용자 제보 형태로 처음 보도된 뒤 일부 외신이 확인 과정을 거쳐 인용해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갤럭시노트10 이용자 중에서도 같은 문제를 겪었다는 제보도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올 들어 내놓은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 퀄컴의 초음파 기반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 센서를 탑재했다.

지문인식 센서 오작동 문제와 관련 삼성전자는 현재 내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내부적으로 오류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문제를 해결하고 조만간 취약점을 해결한 SW 보안 패치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