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대, 개교 73주년 기념식 진행

대학경제
  • 권현수 기자
  • 2019.10.17 1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국민대학교가 17일 교내 본부관 로비에서 개교 73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임홍재 총장을 비롯해 교수, 직원, 학생 등 교내 구성원과 주요내빈이 참석했다.

임 총장은 "올해는 해공 신익희 선생이 국민을 위한 대학으로 우리 대학을 설립한 지 73주년이 되는 해이자 성곡 김성곡 선생이 국민학원을 인수한지 60주년이 되는 해"라며 "낡은 창성동 옛 목조건물로 시작한 국민대가 북한산 기슭에 새로운 터전을 정하며 정릉동 시대를 열기까지는 성곡 선생의 열정과 힘이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국민대가 민족혼이 담긴 명문 대학으로 우뚝설 수 있게 된 것은 역대 이사장, 학장, 총장을 비롯해 교수, 직원, 학생, 동문이 혼신의 노력을 다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개교기념식은 연혁보고, 치사, 축사 등 기존의 틀에 박힌 진행방식을 벗어나 교내 구성원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형태로 이뤄졌다. 음악학부 학생들의 남성 4중창과 합창을 비롯해 교수의 피아노·현악 협주, 축시 낭송, 독창 등 다양한 축하공연이 열렸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교수·직원·산학협력 등 3개 부문의 공로상과 30년·20년·10년 장기근속 공로상 수여도 진행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