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성태 딸 부정채용' 혐의 이석채 보석 신청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2019.10.17 14: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원 앞서 서유열 전 KT 사장·김상효 전 KT 전무 보석…17일 2차 결심공판 진행

image
KT 채용 비리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올해 4월30일 오전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등을 KT에 부정채용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석채 전 KT 회장이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다.

17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이 전회장 측은 15일 보석을 신청했다. 이 전회장에 대한 보석 인용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 전회장은 올해 5월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전회장은 2012년 KT 상반기 대졸신입공채에서 3명, 같은 해 하반기 공채에서 4명, 또 같은 해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명 등 총 11명을 부정 채용해 회사의 정당한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회장 지시로 부정채용된 이들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의 친자녀·지인 자녀 등이다.

서유열 전 홈고객부문 사장과 김상효 전 전무, 김기택 전 상무도 부정채용에 관여한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서 전 사장, 김 전 전무가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으나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서 전 사장에 대해서는 법원 직권으로, 김 전 전무에 대해서는 보석을 인용해 석방했다.

재판부는 이날 오후 이 전 회장 등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