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감현장]윤석열 "조국 수사,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어"

머니투데이
  • 이미호 오문영 기자
  • VIEW 10,111
  • 2019.10.17 1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대검찰청 국정감사 출석해 "기본적으로 일선청 의견 존중...필요시 참모들과 논의"

image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지시와 관련해 "이런 종류의 사건은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논의가 어떻게 시작이 됐는지 그 과정이 어땠는지는 저희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수사 자체를 처음부터 윤 총장이 지시를 내렸냐'고 묻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통상 중앙지검 일선청하고 늘 협의를 한다"며 "누가 먼저 하겠다고 했는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수사 논의과정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는다"고 답했다.

앞서 백 의원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 당시 "검찰이 조 장관 낙마라는 목표를 설정해놓고 수사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윤 총장은 '총장님의 결심이 그것이 가장 (수사 개시를 결정하는데)크냐'고 재차 묻는 백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제가 중앙지검장을 할 때 사실은 검찰총장이 중앙지검장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일선청 사건이 대검에 보고돼서 논의를 거치고 협의가 되어서 총장이 궁극적으로 승인하고 결심할때 수사가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국 수사 등) 3차장 산하 사건은 대검 반부패부에 선임연구관을 거쳐 반부배부장을 거쳐 저한테 보고가 된다"며 "저는 기본적으로 일선청 의견을 존중하고 저희가 진행사항을 보고받으면서 확인할게 있으면 확인하는 방식으로 일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보고가 오면 별 문제가 없는거면 승인을 하고 논의가 필요한거면 참모들과 논의를 한다거나 필요하면 중앙지검 관계자들 오라해서 같이 논의를 하고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의 부인인)정경심 교수에 대한 수사를 언제까지 마칠꺼냐'는 질문에는 "어떤 수사든지 저희는 가장 신속하게 마무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이 수사도) 확인할 수 있는 건 최대한 빨리하고 수사절차는 가장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