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연말 정기인사 '역대 최소폭' 말 나오는 이유는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VIEW 5,298
  • 2019.10.18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장단 연말 평가 돌입…이재용 부회장 파기환송심 연내선고 가능성에 '안정 속 내실' 다질 듯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월 충남 아산에 있는 온양캠퍼스를 방문하고 본격적인 현장경영에 나선 모습.이 부회장이 이날 찾은 온양캠퍼스는 반도체 후(後)공정을 담당하고 있는 사업장이다. 사진 오른쪽부터 이재용 부회장, 김기남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백홍주 TSP총괄 부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53,500원 상승200 -0.4%)가 연말 정기인사를 위해 사장단·임원 인사평가에 돌입했다. 이미 1차 평가는 최근 마친 상태로, 이달 말이면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날 전망이다.

다만 이재용 부회장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등 대내외 변수가 적지 않은 만큼 역대 최소폭의 인사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진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사장단과 임원 대상 '회사평가'를 마치고 현재 사업부문별 '성과평가'에 착수한 상태다. 지난해 사장단 인사는 12월6일에 단행된 것에 비춰봤을 때 올해도 11월 말 또는 12월 초가 유력시된다.

삼성전자의 인사 기조는 완벽한 성과주의다. 지난해는 DS(디바이스솔루션)·CE(소비자가전)·IM(IT모바일)의 3인 부문장을 유임하며 '책임경영'의 틀은 유지하는 대신 반도체 사업을 이끈 낸 김기남 DS부문장은 부회장으로 전격 승진시켰다.

같은 기간 임원 승진 역시 DS부문은 전체(158명)의 절반 이상인 총 80명의 승진자를 배출했다. 이 중 12명은 직위 연한과 관계없이 '발탁 승진'한 사례로 DS부문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였으나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강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에 대한 연내 선고 가능성이 재계 일각에서 거론된다. 이런 상황에서 조직 전체에 충격파를 던질 만한 대규모 인사를 할 이유가 없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이미 2017년 말 인사에서 대표이사들이 모두 교체된데다 일본 경제보복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쇄신보다는 안정을 지향할 수밖에 없다는 게 삼성전자 안팎의 중론이다. 2014년말 발표한 '2015년도 인사'에서 김현석, 전영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한 이후 가장 적은 폭의 인사가 올 연말 단행될 수 있다는 의미다.

만약 최소폭의 인사를 단행할 경우 삼성전자가 신수종으로 삼은 AI(인공지능) 등 일부 사업의 조직을 개편하는 방식으로 안정 속에서 내실을 다질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현재 사장단 풀(pool) 자체가 많이 줄어든 상태"라면서 "지금까지는 대규모 혹은 파격적인 발탁 인사를 단행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