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석열 "'조국·패스트트랙 수사' 둘다 걱정하지 마시라"(종합2보)

머니투데이
  • 이미호 , 백지수 , 오문영 기자
  • 2019.10.17 17: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출석, 한겨레에 사과 요구…"회기 중 의원 소환 어려워"

image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과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모두 엄중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여야 의원님들께서 패스트트랙 사건과 조 장관 사건 수사 말씀을 많이 주셨다"며 "걱정 마시고 어떤 사건이든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드러난 대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전 장관 사퇴 후 수사가 유야무야될 우려를 드러내자 윤 총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거기에 따라 드러난 대로 결론 내 드리겠다"며 "걱정하지 마시라"고 응수했다.


최근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병처리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수사) 진행 과정을 조금씩 보고받고 있지만, 종합적인 보고를 받지 못했고 수사 상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 총장이 조 전 장관 수사를 직접 지시했느냐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는 "이런 종류의 사건은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다만 "통상 중앙지검 일선청하고 늘 협의를 한다. 누가 먼저하겠다고 했는지 수사 논의과정에 대해서는 외부에 밝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해서도 "법 앞에 평등하게 수사하겠다는 약속을 받을 수 있느냐"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물론이다"고 답했다. 해당 수사를 지휘하는 박찬호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 역시 "검찰 나름대로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그러나 "국회 회기 중 소환 조사에 불출석한 의원들을 강제소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사퇴한 조 전 장관과 '동반 퇴진'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저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만 말했다.

아울러 윤 총장은 자신이 김학의 전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고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사과를 요구했다. 검찰총장이 직접 고소에 나선 것은 과한 조치 아니냐는 일부 의원들의 지적에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 조직에 대한 명예훼손의 문제"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사과할 경우에만 고소 유지를 재고하겠다고 못박았다.

윤 총장은 "'아니면 말고'식으로 검찰총장에 대해 이런 식으로 보도해놓고 (사실이 아니라는게) 확인됐으니까 고소를 취소하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론지다. 그러니까 저는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