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윤석열, 검찰개혁에 "개인적인 말씀 드려도 되겠느냐"

머니투데이
  • 김태은 백지수 기자
  • VIEW 30,904
  • 2019.10.17 2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다수의 전문 수사청 통한 검찰 권력 분산 소신 밝혀

image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개혁과 관련해 수사·소추기관 등 다양한 전문기관을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의 소신을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설치하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이라 생각하느냐'라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 질문에 "개인적인 말씀을 드려도 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윤 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을 해도 좋고 검찰 권한을 분산시키는 것도 논의를 하면 동의한다"면서 "공수처만이 아니라 마약수사청이나 금융수사청 등 미국 법무부에 있는 여러 디비전(부서)들처럼 이런 다양한 수사·소추기관 또는 이런 것들을 전문화된 기관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어 "검찰은 경찰 송치사건이라든가 이런 전문화된 수사 소추기관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비리를 수사해 이런 식으로 상호 견제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도 권한 분산해서 견제를 할 수 있는 전문화된 다양한 형사법집행 기관들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공수처도 그런 차원에서 공직 비리를 여러 군데에서 하면 서로 견제할 수 있고 더 많은 수사도 할 수 있어서 부패가 더욱 단속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