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여기자 성희롱 발언 관련 "감수성 부족했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2019.10.17 21: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감수성 부족해 바로 인지하지 못했다"

image
지난 15일 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사진=유튜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에서 한 패널이 KBS 여성 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17일 해명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KBS 라디오 '열린토론'에서 출연해 성희롱 발언과 관련 "그건 잘못된 발언"이라며 "왜 바로 인지하지 못했을까 돌아봤더니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이라 여성이 느끼는 만큼 못 느낀 것 같다"며 "그런 문제에 대해 똑바로, 올곧게 행동할 만큼 생각과 성찰을 안 했던 것 같다. 반성 많이 했다"고 했다.

앞서 지난 15일 오후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주제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 방송에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김경록씨를 인터뷰한 KBS 여기자에 대해 "그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수사 내용이) 술술술 흘렀다"고 해 논란을 빚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논란이 일자 다음 날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이날 KBS 라디오 방송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 의혹을 둘러싼 논란에) 참전했다'는 진행자 질문에는 "조국을 위해 한 게 아니라 저를 지키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