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카사, 시리즈A 투자유치 완료···누적투자 100억원 돌파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2019.10.18 09: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카사 CI/사진제공=카사
프롭테크 스타트업 카사가 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우미건설과 KEB하나은행, 신한금융투자, AF인베스트먼트, KCLAVIS 등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카사는 창업 1년 여만에 누적 투자 유치 금액 100억원을 넘기게 됐다. 카사는 지난해 카카오 벤처스, 카카오 인베스트먼트, 본엔젤스, 메쉬업 엔젤스, 퓨처플레이-산은캐피탈 등 국내 대표적인 초기 투자 전문 벤처캐피털(VC)들로부터 33억원의 초기(시드)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카사는 이번 투자 유치로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더욱 견고하게 구축하는 한편, 업계 최고 인재 채용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채용은 블록체인 개발, 백엔드 프론트엔드, 앱 개발, 마케팅, HR 등 전 직군에서 진행 중이다.
 
한편 카사는 오피스 빌딩 등 상업용 부동산을 국민들이 손쉽게 나누어 사실상 소유하고, 그 권리를 언제든 쉽고 안전하게 사고팔 수 있게 하는 부동산 간접투자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은행과 부동산 신탁사가 상업용 부동산을 담보로 자산유동화증권(ABS)을 디지털화해 발행하고, 이를 카사의 플랫폼에서 소액으로도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구조다.

예창완 카사 대표는 "전략적 투자자들과 협력해 아시아 대표 프롭테크 스타트업으로 도약하겠다"며 "카사 플랫폼을 통해 국민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상업용 부동산에 간접투자 할 수 있도록 서비스 론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