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조롱' 논란에…서경덕 "선 넘었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32,528
  • 2019.10.18 14: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80년 전은 1939년으로 우리나라 일본 탄압받던 일제강점기 시기"

image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가 논란이 된 유니클로 온라인 광고에 대해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유니클로의 최근 광고는 98세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식으로 전개된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영상 속 소녀가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답한다"며 "논란이 크게 된 부분은 '80년'이라는 부분인데, 80년 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는 일제강점기 시기"라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고, 그 해부터 1945년 해방 직전까지 강제징용에 동원된 인구만 몇백만 명에 이른다"며 "문제는 누리꾼들의 지적한 대로 외국인 할머니 (영어) 대사는 '맙소사 옛날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인데, 한국 광고 자막에만 '80년 전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라고 되어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건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광고"라며 "유니클로는 이제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고 규탄했다. 그는 "이젠 우리 누리꾼들과 함께 '불매운동'을 넘어 진정한 '퇴출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니클로 광고, '위안부 조롱' 논란에…서경덕 "선 넘었다"
논란이 된 광고는 일본 유니클로가 지난 1일 후리스 출시 25주년을 맞아 자사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후리스 25주년 대화 30초. UNIQLO 2019 Fall/Winter (フリース25周年 Conversation 30sec. UNIQLO 2019 Fall/Winter)'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영상이 지난 15일부터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으로 국내 TV 광고로 방영되면서 누리꾼들은 "한국의 과거사를 무시하고 위안부 문제를 조롱한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유니클로의 홍보를 맡은 대행사 더 시그니처는 "관련 루머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80살이 넘는 나이 차이가 나는 두 모델(98세 패션 콜렉터와 13세 패션 디자이너) 모두가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는 별도로 한국(광고)에서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처리했다"고 해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