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압수수색에 MBN 직원 발칵, "의혹 사실이면···"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10.18 17: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N노조 "창사 이래 최대 위기···의혹 맞다면 법의 심판 받아야"

image
검찰이 분식회계 의혹을 받고 있는 매일경제방송(MBN)을 압수수색한 18일 서울 중구 MBN 사옥/사진=뉴스1
종합편성채널(종편) 매일방송(MBN)일 18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당했다. 종편 요건을 갖추기 위해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했다는 혐의다. 내부 직원들의 동요가 상당하다. 언론노조 MBN지부(MBN노조)는 창사이래 최대의 위기라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MBN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MBN은 2011년 종편 선정 당시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원을 충당하기 위해 직원과 계열사 명의로 은행에서 600억원을 대출받아 회사 주식을 사게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MBN이 임직원 명의의 차명대출로 회사주식을 매입해 자본급을 납입한 것처럼 꾸미고 이를 재무제표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분식회계 의혹도 함께 일었다.

이에 금융감독원이 조사에 나섰고, 방통위도 종편 승인 신청 과정에서 불법성이 없었는지 자체 조사 중이다. 최악의 경우 종편 승인이 취소될 수도 있다. 여기에 이날 검찰이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까지 진행하면서 MBN 내부 직원들의 분위기는 초상집 분위기다.

MBN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많은 직원들이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가 MBN과 매경미디어그룹 창사 이래 최대 위기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노조는 "이미 직원들 사이에선 혹시 있을지 모를 불상사에 대한 우려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의견이 분분하다"며 "회사의 앞날을 점칠 수 없는데 어떻게 몇달 뒤를 내다보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장기적인 기획취재에 전념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노조는 "사측은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사실무근이다,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등의 원론적인 입장으로 일관해왔다"며 "하지만 결국은 검찰의 압수수색을 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제 사측은 지금이라도 전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부터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는 회사의 존립이 걸린 문제로 쉬이 넘어가려 하지 않아야 한다. 일부 경영진의 과오가 밝혀진다면 당연히 이 사태에 대한 도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측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회사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법의 심판을 받고, 시청자와 관계당국이 납득할 만한 경영개선 계획을 하루 빨리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