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장 등장한 15cm '미국가재'…왜?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VIEW 186,739
  • 2019.10.19 05: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한정애 "생태계교란종, 온라인 구매·무료 분양…퇴치에만 5년간 51억원"

image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미국 가재’(노말클라키)가 등장했다. / 사진제공=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이른바 ‘미국 가재’(노말클라키)가 등장했다. 외래종 유입과 거래, 방사 등에 대한 관리·감독 부실로 생태계교란종 처리에 막대한 정부예산이 투입된다고 지적하면서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의 환경부 등 종합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생태계교란 동물 퇴치사업에 51억원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이어 “충분한 분석 없이 외래종을 유입한 후 몇 마리 방사가 되면 증식해 생태계를 교란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특히 ‘미국 가재’를 국감장에 선보이면서 이달 11일 생태계교란종으로 지정됐음에도 현재 온라인 구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국 가재’는 15cm 크기로 굴을 파는 습성으로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토종 물고기 등을 잡아먹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의원은 “웹사이트로 ‘미국 가재’를 쉽게 빠르게 구매할 뿐 아니라 애호가들끼리 분양도 한다”며 “애완용으로 키우다가 방사하면 생태계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외래종 유입을 막는 블랙리스트 정책에서 특정 외래종만 들여오는 화이트리스트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