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사퇴→文정부 개혁'… 타깃 옮긴 광화문 집회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19.10.19 16: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조국 사퇴 후 첫 주말 장외집회…‘공수처’ 저지 총력전

image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이후 황교안(오른쪽 두번째부터)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원들이 청와대 인근 효자파출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자유한국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첫 주말을 맞는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문재인정부를 개혁해야 한다”고 외쳤다.

한국당은 ‘조국 사퇴’ 국면 이후에도 대규모 장외집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선 비판을 이어가며 대여 공세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여당이 검찰개혁의 핵심으로 꼽고 있는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저지한다는 목표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당직자, 당원 및 지지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당 측은 10만명 이상 참석했다고 추산했다.

단상에 오른 황교안 대표는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며 "조국 사퇴 이후 대통령이 맨 처음 한 일은 쫓겨난 법무부 장관 밑에 있는 차관을 불러 검찰개혁을 하라는 것이었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공수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며 "지금 우리나라의 수사기관은 검찰과 경찰이 있고 경찰은 15만 명이나 된다. 수사기관이 부족해서 또 수사기관을 만들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만날 범죄만 짓고 사는 사람들이냐. 수사기관에 몇십만 명이나 있어야 하는 나라냐"며 "전에는 몰라도 지금 검찰은 잘하고 있지 않으냐. 고칠 생각은 안 하고 옥상옥인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일이나 제대로 해놓고 이렇게 하면 분노하지 않을 수 있지만 지금 우리 경제는 다 무너져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나라를 말아먹고 있다. 또 경제만 망가뜨린 게 아니라 안보도 다 무너뜨리고 있다. 목불인견 수준"이라고 했다.

◇나경원 “공수처 아닌 공포청…광화문 10월 항쟁, 지금부터 시작”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대화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나경원 원내대표는 "광화문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무능과 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며 "대통령은 조국 사퇴 다음 날 법무부 차관을 불러 검찰개혁을 완수하라고 하는 등 조국을 개혁 영웅으로 부활시키려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공수처 설치가 검찰개혁의 핵심이라고 밀어붙이고 있다"며 "공수처는 대통령 직속 검찰청으로 대통령 마음대로 사찰하는 기구를 만드는 것이다. 공수처는 검찰 개혁이 전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검찰을) 마음대로 하면 어떻게 되느냐. 남의 죄는 없는 것도 만드는 '공포청'이 된다"며 "한마디로 법원과 검찰, 경찰을 쥐락펴락하는 공수처는 대통령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공포로 만들겠다는 공포청이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괴한 축구경기 한 장면으로 이 정권 남북관계가 어떤 상황인지 알 수 있다"며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도 남북공동올림픽을 외치고, 철없는 아이들이 미국대사관저 담을 넘어가도 막아내지도 못한다. 한미동맹은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국 구속될 때까지 만족 안 돼”…민주당 “강제동원, 억지집회”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이후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 효자파출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이후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 효자파출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우리 모두의 힘으로 조국을 집으로 보냈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정신 나간 사회주의 정권을 끝장내자"며 "조국 사퇴에 만족하면 안 된다. 구속될 때까지 만족하면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공수처에 대해 “야당 탄압 기구로 (설치되면) 한국당 사람들을 졸졸 따라다니면서 한명 한명 잡아들인 텐데, 내년 총선에 나가려야 나갈 사람이 있겠느냐”며 "그래서 공수처 설치법은 20대 국회에서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3시경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 사랑채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한국당 외에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를 비롯한 보수단체들도 서울 곳곳에서 장외집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대규모 장외집회에 대해 "한국당의 습관성 장외집회는 당원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강제동원해서 인증샷까지 요구하는 억지 집회"라며 "이제는 검찰개혁과 민생을 챙겨야 할 때"라고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당도 밥값을 해야 한다”며 "민생 현안들이 산적해 있고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 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