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첫 여의도 '검찰개혁' 촛불집회…"공수처 설치하라"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정경훈 기자
  • 2019.10.19 1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2일 잠정중단했던 서초동 집회 조국 사퇴로 1주만에 여의도서 열려…'조국 수호'에서 '검찰 개혁'으로 무게옮겨

image
'사법적폐청상 범국민 시민연대'는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열었다. /사진=정경훈 기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포함한 검찰개혁법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렸다. 앞서 주최 측은 지난 12일 이후 집회 잠정 중단 방침을 밝혔으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로 1주일만에 다시 집회를 열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범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법안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을 촉구하는 이번 집회는 지난 12일 서초동에서 마무리한 9차 집회의 연장선에 있다.

주최 측은 12일 집회를 끝으로 검찰 개혁 촉구집회를 잠정 중단할 계획이었으나 14일 조국 전 장관이 사퇴의사를 밝히면서 1주일만에 집회를 재개했다. 아울러 대규모 검찰개혁 촛불집회로 발전한 이후 국회 앞에서 여는 첫 집회다.

집회 시작 한시간여 전부터 국회 맞은편 도로엔 참가자들로 차기 시작했다. 주 무대가 있는 국회대로 앞은 물론 인근 KDB산업은행 인근까지 사람들이 몰렸다. 지방에서 집회를 찾은 이들은 타고 온 관광버스에서 내려 자리를 잡았다.

참가자들은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 '정치검찰 OUT' 등 피켓을 들었고, 문재인 대통령 얼굴을 배경으로 '다시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손팻말, 노란 풍선을 든 참가자들도 있었다. 이전 집회와 달리 '조국수호'를 쓴 손팻말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조국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집회 초점이 검찰개혁으로 옮긴 영향으로 읽힌다.

집회에 참가한 서은숙씨(64)는 "지금은 (검찰개혁) 전환기로 국회에 공수처 설치를 촉구한다"며 "검찰이 공정하게 기소권과 수사권을 행사하는 사회가 와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권씨(52)는 "집회 시작도 전에 자발적으로 시민들이 꽉 차있다"며 "진영논리에 젖어 싸우느라 마비된 국회가 제대로 돌아가게 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박씨는 이어 "이렇게 많은 시민들이 광장에 모인 것을 두고 '대의제 마비'라 하는 지적은 앞뒤가 바뀐 것"이라며 "국민의 공복인 국회의원을 일하게 해 대의제를 제대로 돌아가게 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촛불집회가 열린 국회앞 인근에선 조국 전 장관의 구속을 촉구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범보수 집회도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공수처 반대, 조국 구속'을 적은 손팻말을 들었다.

경찰은 이날 양측 집회 참가자의 충돌과 사고 예방 등을 위해 여의도 일대에 97개 중대 6300여명을 배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