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회 앞 검찰개혁 촛불 "공수처 설치하라"…충돌없이 마무리(종합)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정경훈 기자
  • 2019.10.19 23: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초동에서 여의도로 옮긴 집회 "검찰 개혁이 국민 명령"…조국 전 장관 국민 퇴임식도 열어

image
'사법적폐청상 범국민 시민연대'는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검찰개혁 촉구 촛불집회를 열었다. /사진=정경훈 기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포함한 검찰 개혁법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가 19일 오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후 첫 집회다. 참여자들은 '공수처 설치'에 입을 모으며 '조국 수호'에서 검찰개혁으로 집회 초점을 옮겨왔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범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응답하라! 국회'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지난주 서초동에서 열린 9차 집회를 이은 10차 집회다. 사람들은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 법안 입법, 자유한국당 수사 등을 촉구했다.

범국민연대는 12일을 마지막으로 검찰개혁 촉구 집회를 잠정 중단할 계획이었지만 14일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후 1주일만에 국회 앞에서 집회를 재개했다.

경찰은 오전 11시부터 국회 앞 의사당대로 교통을 통제했다. 집회 시작 1시간여 전부터 도로는 집회 인파로 차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주 무대가 있는 국회대로 앞부터 인근 KDB 산업은행까지 몰렸다. 대구 등 지방에서 관광버스를 타고 집회를 찾은 인원도 속속 자리를 채웠다.

이날 집회 인원은 8, 9차 집회보다 다소 줄어든 양상이었다. 경찰은 국회 앞 대로 네 개 차선을 시위대에 내준 한 편 두 개 차선을 이용한 차량 통행은 허용했다. 경찰은 이날 충돌에 대비해 97개 중대 6300여명을 배치했으나 집회가 마무리된 밤 10시까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연행된 이는 없었다.

참가자들은 '응답하라! 국회', '정치검찰 OUT' 등 피켓을 들고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개혁" 등 구호를 외쳤다. 문재인 대통령 얼굴을 배경으로 '다시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손팻말, 노랑 풍선을 든 참가자들도 있었다. 서초동 집회와 달리 '조국 수호'를 쓴 손팻말은 현저히 줄었다.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집회 초점이 검찰개혁으로 옮긴 영향으로 해석된다.

예정보다 한시간여 늦게 시작한 집회는 곧바로 참가자 발언으로 진행됐다. 저녁 7시쯤에는 조국 전 장관인 '제66대 법무부 장관 국민퇴임식'을 열었다. 퇴임식은 조국 전 장관에게 시민이 보낸 편지 낭독과 대표 발언, 국민 감사패 증정 순으로 진행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를 마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를 마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발언 순서에 연단에 오른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 개혁은 검찰이 미워서도, 경찰이 예뻐서 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흘러가는 것과 같은 이치로 민주주의를 위해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신헌법과 대통령 긴급조치 등에 반대, 국가내란을 주도했다는 일명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사건' 관련자라고 밝힌 송운학씨도 무대에 올랐다. 송씨는 "1972년 10월 선포된 유신은 이후 1974년 불법으로 중정(중앙정보부) 지하고문실에 끌려가 모진 고문에 못이겨 모든 것을 인정했다"며 "검찰은 스스로 양심과 영혼을 팔아 출세한 사람들"이라 비판했다.

집회 참가자 천승영씨(57)는 "많은 시민이 자발적으로 모인 게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에는 조 장관에 대한 안타까움을 나타내는 목소리가 컸다면 지금은 공수처 설치 같은 거시적 주제로 초점이 옮겨진 것 같다"면서 "1987년 제도적 민주주의를 완성했다면 지금은 민주주의의 시스템을 개선하려는 것"이라 덧붙였다.

10시쯤 시위가 끝나고 귀가하는 사람들은 서울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아래 붙여진 포스트잇을 쓰며 사진을 찍었다. 포스트잇에는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무조건이야!' '조국은 검찰개혁의 또 다른 말' 등 문구가 쓰여 있었다. 박진씨(46)는 "이를 보고 있으니 마치 검찰 개혁이 이뤄진 것만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촛불집회가 열린 국회앞 인근에선 조국 전 장관의 구속을 촉구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범보수 집회도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공수처 반대, 조국 구속'을 적은 손팻말을 들었다.

보수집회 참가자 김모씨(50)는 "조국 전 장관이 내려온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하야까진 아니지만 문재인 대통령도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는 모든 대통령이 검처럼 사용할 수 있다"며 "국민의 이익에 반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양측 집회 참가자의 충돌과 사고 예방 등을 위해 여의도 일대에 97개 중대 6300여명을 배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