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강경화, 일본 수산물 수입금지 확대 "협의해 볼 사안"

머니투데이
  • 권다희 , 김예나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1 11: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수입금지 후쿠시마 인근으로 확대 필요 주장에 "해수부·원안위와 협의할 사안"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태풍 '하기비스'에 따른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폐기물 유실로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 지역이 확대돼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관계부처와 협의해 볼 사안"이라고 21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사능폐기물 유실로 인해 후쿠시마 인근 지역으로까지 수산물 수입금지가 확대돼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볼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에서 생산되는 수산물과 14개현에서 생산된 27품목의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이후 일본의 방사능 처리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태풍에 따른 유실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수입금지 지역을 확대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국회, 시민사회 등을 중심으로 제기돼 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