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DLF '도박'에 비유한 윤석헌, "금융사에 더 책임 있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2019.10.21 12: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종합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주요국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해 '일종의 갬블(도박) 같은 걸 금융회사가 판매한 것"이라고 비유했다.

윤 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대상 국정감사를 하는 자리에서 "DLF에 대해 한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기초자산을 보면 독일 국채금리라고 하는데 마이너스(-)로 어느정도 떨어지면 투자자가 부담하고 (어느 정도 이상) 높으면 투자자 먹는데, 따지고 보면 괜한 일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활동을 하면서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되는 것이 하나도 없다"고 지적했다. 금융회사가 일종의 '갬블' 같은 걸 만들었다고 비판한 이유다. 독일 국채금리 등락에 따라 투자수익률이 결정되는 DLF는 실물 경제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상품이라는 얘기다.

윤 원장은 "투자자도 자기 책임하에 투자하는 것이지만 더 중요한 책임이 금융회사에 있다"며 "금융회사가 보상을 해야 하고 소비자 보호에도 신경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은행이 원금 100% 손실이 가능한 고위험상품을 판매하는 것에 대해 윤 원장은 "어느 정도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이런 상품을 좋은 방향으로 생산적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막아버린다는 것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