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동생, 휠체어 타고 검찰 출석…이번주 구속영장 재청구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2019.10.21 1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구속영장 기각 후 첫 조사

image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조씨는 2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나타났다. 허리디스크 등으로 수술 필요성을 주장해온 조씨는 건강 악화를 검찰 측에 호소하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씨가 호소하는 건강 문제가 수감생활을 견디기 어려울 정도는 아니라고 보고 이번주 안에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 방침이다.

웅동학원 사무국장 역할을 해온 조씨는 2016∼2017년 웅동학원 산하 웅동중 사회 교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 2명에게 2억1천만원을 받고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허위공사를 근거로 공사대금 채권을 확보하고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위장소송을 벌여 학교법인에 100억원대 손해를 입힌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도 있다.

검찰은 조씨가 채용비리 브로커를 해외로 도피시키는 등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까지 포함해 지난 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법원은 배임 혐의가 성립하는지와 관련해 다툼의 소지가 있고 조씨가 허리디스크 등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아야 한다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기일을 늦춰달라고 법원에 신청했다가 강제구인되자 심문을 포기했다.

검찰은 조씨가 범행을 계획하고 채용 대가로 받은 2억1천만원의 대부분을 챙긴 주범이어서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돈 심부름을 한 브로커 박모씨와 또다른 조모씨는 이미 구속돼 지난 15일 재판에 넘겨졌다. 조씨가 입원한 병원에 확인한 결과 영장실질심사 등 절차를 밟는 데도 무리가 없다고 판단한다.

조씨는 영장이 기각된 이후 수술을 받기 위해 부산 지역 병원에 머물러왔다. 조씨 변호인은 "건강 상태가 우려되고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검찰은 채용비리와 관련해 웅동학원 이사장인 조 전 장관의 모친 박정숙(81)씨에 대해서도 조만간 직접 조사할 방침이다. 조씨는 "모친 집에서 시험지를 몰래 빼내 지원자들에게 넘겨줬고 모친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