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키움 이지영의 희망 "우승하면 저 좀 잡아주세요" [★현장]

스타뉴스
  • 잠실=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1 14: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1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지영(왼쪽)과 이정후. /사진=OSEN
21일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지영(왼쪽)과 이정후. /사진=OSEN
키움 히어로즈의 안방마님 이지영(33). 팀 장정석(46) 감독 앞에서 자신이 원하는 우승 선물을 공개했다. 바로 팀 잔류였다.

이지영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우승을 한다면 감독님에게 무슨 선물을 달라고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내년에 제가 이 팀에 있을지 모르겠다. 그래서 뭐라고 말해야 될지 모르겠지만 우승을 한다면, 키움에서 계속 야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지영은 올 시즌을 마치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앞으로도 계속 키움 유니폼을 입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낸 것이다.

포스트시즌 이지영의 역할이 중요했다. 이지영은 또 다른 포수 박동원(29)의 무릎 부상으로 플레이오프 3경기 내내 마스크를 썼다. 지난 14일 연장 11회까지 혈투 속에서도 끝까지 마운드와 호흡을 맞췄다. 또 방망이 위력도 무시무시했다.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 타율 0.333,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타율 0.364로 활약했다.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정후(21)도 우승 선물과 관련해 "내년에도 이지영 선배님과 함께 야구를 하고 싶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