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군제·블프 쇼핑 대목…해외 소비株 주가도 '쑥'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2019.10.21 14: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국 '광군제'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기대…의류·화장품·식품 등 주목

image
@머니투데이 이승현 디자인기자
세계 최대 쇼핑 행사인 중국 '광군제'(光棍節)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를 앞두고 해외 비중이 높은 소비 관련 종목들이 주목받고 있다. 이 기간 매출 증가와 함께 주가 상승이 기대되면서 의류, 식품, 화장품 등 수혜주들에 선투자하는 전략이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광군제와 블랙프라이데이가 열리는 11월은 전세계적인 쇼핑 대목으로 간주된다. 매년 11월 11일 열리는 광군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2009년 연인이 없는 싱글들을 위한 할인행사를 연 것이 시작이다. 날짜에 숫자 '1'이 4개나 있어 일명 '싱글데이'로도 불린다.

광군제 매출은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광군제 첫해인 2009년 중국의 전자상거래 매출은 6000만위안(약 100억원)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광군제 하루에만 3143억위안(약 52조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10년 만에 5000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이날은 중국 내수뿐 아니라 해외 직구(직접구매)도 크게 증가한다.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온라인쇼핑몰 '티몰'에서 광군제 당일 국가별 해외직구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한국 제품은 일본, 미국에 이어 3위를 차지한다. 상품별로는 패션의 판매 비중이 가장 높고 가전제품, 홈패션, 화장품, 육아용품 등 순으로 나타난다.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 다음날인 금요일에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가 열린다. 이날 하루에만 미국 소매업 연간 매출의 20~30%가 발생할 정도로 소비가 집중되는 날이다. 블랙프라이데이 다음 주 월요일은 온라인 매출이 크게 늘어나는 '사이버 먼데이'가 있고, 이후 12월 말 크리스마스까지 소비 시즌이 이어진다.

글로벌 쇼핑 대목을 맞아 국내 소비재 기업들의 기대감도 높아진다. 이 기간에는 현지 시장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의 매출이 크게 개선되면서 주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미·중 무역분쟁이 촉발된 지난해에도 중국 비중이 높은 소비재 기업들은 대부분 11월에 높은 주가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코스피는 3.3% 올랐는데, 중국 화장품 시장에 적극 진출하고 있는 아모레퍼시픽 (182,000원 상승1500 -0.8%)은 이 기간 주가가 12.7% 올랐고 애경산업 (28,100원 상승800 -2.8%)LG생활건강 (1,215,000원 상승11000 -0.9%)은 각각 26.7%, 11.1% 상승했다.

중국에서 패션·화장품 판매 사업을 하고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 (203,500원 상승4000 -1.9%)제로투세븐 (9,400원 상승600 -6.0%)의 주가도 지난해 11월 18%, 39% 상승해 광군제 기대감이 크게 반영됐다.

오리온 (108,500원 상승1500 -1.4%)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초코파이' 덕분에 중국 매출이 매년 상승세다. 지난해 11월 한 달 간에도 주가는 17.2%나 올랐다. 중국 라면시장에 안착한 농심 (242,000원 상승2500 1.0%)도 이 기간 주가 상승률이 15.1%로 코스피를 훨씬 웃돌았다.

미국 시장에서는 점차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휠라코리아 (57,800원 상승500 -0.9%)가 쇼핑 대목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분석된다. 휠라코리아는 전체 매출의 70% 이상이 해외매출인데, 이중 상당수는 미국에서 발생한다. 휠라코리아 주가도 지난해 11월 20.8% 올랐다.

정훈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광군제가 세계 최대 쇼핑행사로 부각되기 시작한 3년 전부터 중국 노출도가 있는 소비재 기업들의 주가는 광군제를 전후해 코스피 수익률을 웃돌았다"며 "올해도 중국 진출 기업 중 실적 개선 가능성이 높고 저평가 매력을 갖고 있는 종목으로 매수세가 유입될 개연성은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