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英매체 "호날두 DNA 일치 확인…성폭행 혐의 입증"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
  • VIEW 6,337
  • 2019.10.21 16: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더 선, '호날두 성폭행' DNA 일치 보도…혐의 입증할 증거 확인 주장

image
무혐의 처분을 받은 '호날두 성폭행'에 대해 증거를 찾았다고 보도한 영국 축구매체 더 선. / 사진 = 더 선
영국의 한 매체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호날두 성폭행'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20일(현지 시간) 영국의 일간지 '더 선'은 단독 보도를 통해 축구 스타 호날두(34)가 모델 캐서린 마요르가(34·Kathryn Marketga)를 성폭행했다는 증거가 될 DNA 자료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더 선은 100페이지에 달하는 경찰과 검찰 간의 사건 자료에서 'DNA가 일치한다'는 자료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더 선은 "캐서린 마요르가가 16만 5000파운드(약 한화 2억 5000만원)의 손해 배상을 청구하는 민사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지난 2011년에도 호날두는 카리마 엘 마루그(25)와 17세 때에 성관계를 가졌다는 스캔들이 제기됐지만, 어떤 것도 SNS로만 3700만 파운드(약 한화 560억 원)를 벌어들이는 호날두를 방해하지는 못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번 보도에서는 캐서린 마요르가가 "싫다. 그만둬라"고 거부 의사를 표현했지만 호날두가 이를 무시하고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더 선은 "캐서린 마요르가의 거부 의사를 무시했다는 사실은 호날두가 자신의 변호사에게 직접 이야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캐서린 마요르가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당시 조사에서 호날두는 증거 불충분·고소인 비협조 등의 이유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고, 마요르가는 이 사실을 언론에 폭로했다. 호날두는 이를 무마하기 위해 29만 파운드(약 한화 4억 4000만원)의 합의금을 제시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호날두는 "유죄 사실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