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금융위원장, 금투협회장 폭언·갑질 "일단 지켜보겠다"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2019.10.21 17: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 종합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폭언·갑질 논란과 관련해 일단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에 "금융투자협회 감독하는 것은 금융위원장 소관 아니냐"며 "금융투자협회장이 최근 여러 물의를 빚고 있는데 어떻게 할거냐"고 질의했다.

이에 은 위원장은 "주말에 (금투협회장 관련) 뉴스를 봤다"며 "보고 받기로는, 그분이 해외에 있다 들어와서 해명하고 무조건 사과하고 또 회원사에 사태를 설명한다고 해 일단 그걸 지켜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최근 금투협회장 논란과 관련해 "정도가 심한 거 같다. 할말이 없어보인다"며 "권한을 행사해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라"고 재차 요구하자 은 위원장은 "제가 어디까지 감독해야 할지가 고민사항이다"고 답변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권 회장은 취임 이후 수시로 운전기사와 임·직원들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언론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이 "오늘 새벽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오라"고 말하자 운전기사는 "오늘 아이 생일이다"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자 권 회장은 "미리 얘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고 말했다.

회사 홍보담당 직원에게는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며 기자를 위협하라는 조언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