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생상품 '도박' 비유?..윤석헌 "DLF에 그런 성향 컸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2019.10.21 1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주요국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도박'(갬블)에 비유한 것과 관련, "파생상품에 대한 게 아니라 이번 사태에서 DLF가 그런 성향이 컸다"고 해명했다.

윤 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파생상품에 대해 '갬블'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금융산업 발전에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파생상품은 '양날의 칼'인 관계로 잘못 쓰면 해가 되고 잘 쓰면 헷지 기능도 살릴 수 있다. 보험도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파생상품은 자체적으로 순기능, 역기능 다 갖고 있는 게 당연하다"며 "다만 은행이 소비자에게 갖고 와서 (DLF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일정부분 갬블 형태였다"고 말했다.

최 의원이 "불완전판매에 대해 일벌백계해야 하지만, 파생상품에 대해 균형 잡힌 정의가 필요하다. 특이한 상품에 국한한 것이고 일반화 하기 어렵다"고 지적하자 윤 원장은 "맞다"고 긍정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