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北과 전쟁…김정은, 내 전화는 받는다"

  • 뉴스1 제공
  • 2019.10.22 06: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정은, 오바마 전화는 안 받았지만 내 전화는 받아"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며 자신이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 말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나는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김 위원장도 나를 좋아한다"며 "우리는 서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를 존중하며 그도 나를 존중한다"며 "과거와 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군가가 대통령에 당선됐더라면 현재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5일 스톡홀름에서 열린 양국 간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며 해결책을 모르겠다고 한 적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오바마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에게 전화를 해봤느냐고 묻자 그러지 않았다고 답했다"며 "그러나 실제로는 오바마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11차례 전화를 했으나 김 위원장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경심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김 위원장은 나의 전화는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통화를 했거나 현재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부분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관련 발언을 시작하며 "그래, 어쩌면 언젠가(Okay, maybe someday)"라고 말해 북한 문제가 교착상태에 있음을 인정함과 동시에 해결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고 VOA는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