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英이 책임져라…유럽의회 "英의회 통과 전 브렉시트 표결은 없다"

  • 뉴스1 제공
  • 2019.10.22 08: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럽의회 의장 "영국 의회 비준 기다릴 것"

image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 앞에서 브렉시트 찬반 집회가 열리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1일(현지시간)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불허한 가운데 유럽의회는 영국 의회 통과 전까지는 브렉시트 합의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공이 영국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로써 유럽의회가 이번 주 유럽의회 전체회의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을 최종 승인하기는 어려워졌다. 영국이 아무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를 막으려면 브렉시트 예정일인 10월31일 이전에 벨기에 브뤼셀에서 특별 회기를 열어야 한다.

유럽의회는 필요하다면 더 빨리 회의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영국 의회가 먼저 결정을 해달라는 입장.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이날 저녁 당 지도자 회의에서 영국의 브렉시트 합의안 비준을 기다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은 이날 회의가 끝난 뒤 이같이 밝히고 "유럽의회는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발언권을 갖는 최종 결정권자가 될 것이다. 이번 합의는 영국 의회의 검토와 승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EU 측 브렉시트 협상 최고 담당자인 기 베르호프스타트 유럽의회 의원은 "이제 그들(영국)의 선택은 영국 의회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과 EU 양측은 EU 정상회의 개최 직전인 지난 17일 오전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에 도달했고, 유럽의회는 이 합의안에 서명했다.

이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합의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1982년 이후 처음으로 토요일인 지난 19일 하원을 열었다.

하원은 그러나 새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투표 전 브렉시트 이행 법률이 의회를 최종 통과할 때까지 존슨 총리의 합의안에 대한 의회 승인을 보류한다고 결정했고, 21일 존 버커우 하원의장도 정부의 합의안 표결 요청을 거부했다. 영 의회가 22일 표결에 나설지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