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네트웍스·풀무원 등 8개사 환경·사회·지배구조평가 'A+'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2019.10.22 1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환경·사회·지배구조평가 등급 부여 및 공표

MTIR sponsor

SK네트웍스 (5,960원 상승40 0.7%)풀무원 (9,290원 상승90 1.0%), 삼성물산 (102,000원 보합0 0.0%)과 케이티앤지 등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11개사가 A+ 등급을 받았지만 올해에는 8개사만이 A+ 등급을 받았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22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46개사의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관행을 평가해 2019년 ESG 등급을 부여하고 공표했다. A+ 등급을 받은 기업의 숫자는 줄었지만 전반적인 ESG 관행은 지난해에 비해 개선됐다는 평가다.

KCGS는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유도하고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기업들의 ESG 성과 및 위험 수준을 파악해 투자의사 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ESG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등급은 최고 S부터 최하 D까지 모두 7개 등급이다. KCGS는 이 중 ESG 등급이 우수한 B 등급 이상의 기업 명단만 공개했다.

평가대상 746개 기업의 25.9%가 B+ 등급 이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21%의 기업만이 B+ 등급 이상을 받았다. S 등급을 받은 기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없었다. KCGS 관계자는 "ESG 수준이 양호한 기업들은 지난해 대비 증가했지만 평가대상 기업의 74%가 여전히 취약한 수준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ESG 통합등급에서 A+를 받은 기업은 △SK네트웍스 △풀무원 △삼성물산 △케이티앤지 △포스코인터내셔널 (19,250원 상승250 1.3%)신한지주 (43,600원 상승250 0.6%)KB금융 (43,550원 상승550 1.3%)BNK금융지주 (7,260원 상승80 1.1%) 등 8개사다.

개별적으로 환경 등급에서는 △삼성화재 (235,000원 상승1000 -0.4%)해상보험 △웅진코웨이 (92,900원 상승900 1.0%) 등이, 사회 등급에서는 △두산 (74,500원 상승1600 -2.1%)SK하이닉스 (83,200원 상승1900 2.3%)CJ (93,900원 상승4100 4.6%) 등이, 지배구조 등급에서는 SK텔레콤 (244,500원 상승2000 0.8%) 등이 A+ 등급을 받았다.

KCGS의 ESG 평가는 환경 경영과 환경 성과와 관련한 환경 부문, 근로자와 협력사 대응과 관련한 사회 부문, 주주권리보호 및 공시 관련 지배구조 부문 등을 꼼꼼히 살펴 등급을 매긴다. 이 결과는 한국거래소 사회책임투자지수(SRI) 종목 구성에도 활용된다.

KCGS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ESG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지속적인 교육과 함께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