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네트웍스·풀무원 등 8개사 환경·사회·지배구조평가 'A+'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2019.10.22 1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기업지배구조원, 환경·사회·지배구조평가 등급 부여 및 공표

MTIR sponsor

SK네트웍스 (4,330원 상승120 -2.7%)풀무원 (10,850원 상승850 -7.3%), 삼성물산 (105,500원 상승3500 -3.2%)과 케이티앤지 등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11개사가 A+ 등급을 받았지만 올해에는 8개사만이 A+ 등급을 받았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22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46개사의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관행을 평가해 2019년 ESG 등급을 부여하고 공표했다. A+ 등급을 받은 기업의 숫자는 줄었지만 전반적인 ESG 관행은 지난해에 비해 개선됐다는 평가다.

KCGS는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유도하고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기업들의 ESG 성과 및 위험 수준을 파악해 투자의사 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ESG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등급은 최고 S부터 최하 D까지 모두 7개 등급이다. KCGS는 이 중 ESG 등급이 우수한 B 등급 이상의 기업 명단만 공개했다.

평가대상 746개 기업의 25.9%가 B+ 등급 이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21%의 기업만이 B+ 등급 이상을 받았다. S 등급을 받은 기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없었다. KCGS 관계자는 "ESG 수준이 양호한 기업들은 지난해 대비 증가했지만 평가대상 기업의 74%가 여전히 취약한 수준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ESG 통합등급에서 A+를 받은 기업은 △SK네트웍스 △풀무원 △삼성물산 △케이티앤지 △포스코인터내셔널 (14,950원 상승700 -4.5%)신한지주 (32,300원 상승1200 -3.6%)KB금융 (38,900원 상승500 -1.3%)BNK금융지주 (6,170원 상승220 -3.4%) 등 8개사다.

개별적으로 환경 등급에서는 △삼성화재 (198,000원 상승4000 -2.0%)해상보험 △웅진코웨이 (68,900원 상승1500 -2.1%) 등이, 사회 등급에서는 △두산 (55,800원 상승3000 -5.1%)SK하이닉스 (87,900원 상승4900 -5.3%)CJ (80,500원 상승3600 -4.3%) 등이, 지배구조 등급에서는 SK텔레콤 (212,500원 상승4500 -2.1%) 등이 A+ 등급을 받았다.

KCGS의 ESG 평가는 환경 경영과 환경 성과와 관련한 환경 부문, 근로자와 협력사 대응과 관련한 사회 부문, 주주권리보호 및 공시 관련 지배구조 부문 등을 꼼꼼히 살펴 등급을 매긴다. 이 결과는 한국거래소 사회책임투자지수(SRI) 종목 구성에도 활용된다.

KCGS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ESG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지속적인 교육과 함께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