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월급쟁이 3명중 1명, 月200만원도 못번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VIEW 8,645
  • 2019.10.22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통계청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산업 소분류별 가장 많은 취업자는 '음식점업' 172만7000명

image
/사진=통계청
올해 상반기 임금근로자 3명 중 1명은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400만원 이상을 받은 이들은 전체의 18%에 불과했다. 취업자 중 가장 많은 이들이 종사하는 업종은 음식점이었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 2030만1000명 가운데 100만원 미만을 버는 이들은 9.7%였다. 100만~200만원 미만이 24.3%로 나타났다. 34%의 임금근로자가 200만원 미만의 월급을 번 셈이다. 200만~300만원 미만이 31.0%, 300만~400만원 미만이 16.9%, 400만원 이상이 18.0%로 나타났다.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p(포인트) 내려갔다. 100만~200만원 미만은 4.2%p 내려갔다. 200만원 이상 비중은 65.9%로 4.2%p 상승했다.

산업소분류별 취업자는 '음식점업' 172만7000명, '작물재배업' 122만5000명, '비거주복지시설운영업' 98만7000명 순으로 많았다. 남자는 '작물재배업', '음식점업' 순으로 많았으며 여자는 '음식점업', '비거주복지시설운영업' 순으로 많았다.
산업중분류별 취업자는 '소매업;자동차제외' 223만명, '음식점및주점업' 213만4000명, '교육서비스업' 188만9000명 순으로 많았다. 15~29세는 '음식점및주점업', 30~49세는 '교육서비스업', 50세 이상은 '농업'이 가장 많았다. 중졸 이하는 '농업', 고졸은 '음식점및주점업', 대졸이상은 '교육서비스업'이 가장 많았다.

종사상지위별로 산업대분류별 취업자 규모를 살펴보면 임금근로자는 '제조업', '도매및소매업' 순으로 많았다. 비임금근로자는 '도매및소매업', '농림어업' 순으로 많았다.

직업소분류별 취업자는 '경영관련사무원' 232만9000명, '매장판매종사자' 194만1000명, '작물재배종사자' 114만9000명 순으로 많았다. 남자는 '경영관련사무원', '자동차운전원' 순으로, 여자는 '매장판매종사자', '경영관련사무원' 순으로 많았다.

직업중분류별 취업자는 '경영및회계관련사무직' 391만4000명, '매장판매및상품대여직' 197만3000명, '조리및음식서비스직' 163만명 순으로 많았다. 15~29세, 30~49세는 '경영및회계관련사무직', 50세이상은 '농·축산숙련직'이 가장 많았다. 중졸 이하는 '농·축산숙련직', 고졸은 '매장판매및상품대여직', 대졸이상은 '경영및회계관련사무직'이 가장 많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