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싸움은 선빵"이라던 아베가 삼성 못 이긴 이유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VIEW 187,036
  • 2019.10.22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자수첩]

image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아베는 삼성을 뛰어넘지 못했다. 언론에서 호들갑을 떨었지만 애초부터 일본의 '패전'은 예정됐던 모양이다. 지난 100여일 동안 기록이 그렇다.

3개월 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나설 것이라는 보도가 나올 당시의 기사를 다시 찾아 읽었다. 사태 초반의 급박함이 여전히 생생하다. 우려와 불안. 앞날을 걱정한 기사의 진의를 지금 시점에서 탓할 순 없다.

피해 수습이 저절로 됐을 린 없다. 한 대기업 인사는 "태평양 망망대해에 뜬 배에서라도 물량을 확보하려고 이 잡듯 뒤졌다"고 돌이켰다. 모두가 재고 확보와 대체재 개발에 사활을 걸었기 때문에 극일의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다는 얘기다.

시선을 일본으로 돌리면 아베 신조 총리의 패착은 정치 문제에 경제를 끌어들인 데서 잉태됐다. 아베 정부는 경제를 무기화하는 동시에 정치로 경제를 휘두르려 했다. 마치 경제가 정치인의 전유물인 양.

아사히신문은 총리 참모 조직인 총리관저가 담당부처인 경제산업성의 신중론을 누르고 수출규제 조치를 강행했다고 보도했다. "싸움은 첫 한 방을 어떻게 때리는지가 중요하다"며 밀어붙였다고 한다.

무리수의 결과는 보는 대로다. 한국 정부를 혼쭐내겠다며 중간 공격대상으로 삼았던 삼성전자가 자력갱생하면서 의기양양하게 꺼냈던 무기가 머쓱해졌다. 대형 거래선을 잃을 위기의 일본 업체들이 오히려 삼성에 매달린다.

그토록 첫 한 방을 고민했지만 결국 어설픈 주먹이었던 셈이다. 정치로 경제를 휘두를 수 있다고 여겼던 오만의 결과다.

정(政)은 치(治·다스릴 치) 한다지만 선을 넘을 땐 반드시 치(恥·부끄러울 치)할 수밖에 없다. 경제는 정치의 꼭두각시가 아니다. 꼭두각시로 내버려둬도 좋을 영역도 아니다. 비단 일본에서만 뜨끔할 말은 아니다.
"싸움은 선빵"이라던 아베가 삼성 못 이긴 이유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