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참존 회장, 삼성병원 교수에 월200만원 제공…'김영란법' 위반 논란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10.22 1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영란법' 시행 후 아들 계좌로 받기도…병원 측 “사실관계 확인 중”

image
김광석 참존 회장. / 사진=구혜정 기자 photonine@
김광석(80) 참존 회장이 삼성서울병원의 유명 교수에게 9년여 간 매달 200만원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한 매체는 김 회장이 병원 진료비와 별도로 2010년 9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삼성서울병원과 성균관대 의대 소속인 A교수 개인계좌로 월 200만원씩 송금했다고 보도했다. 일명 ‘김영란법’이라고 불리는 청탁금지법이 시행되자 2016년 10월부터 A교수는 아들 계좌로 매달 200만원씩 받았다. 9년여간 A교수가 김 회장으로부터 받은 비용은 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당뇨병학회 이사장을 역임하는 등 내분비내과 질환 분야 권위자로 통하는 A교수는 10여년 전부터 김 회장 부부의 주치의 역할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도 해당 금품수수 행위가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인정했다. A교수는 해당 매체와 통화에서 “김 회장이 우리 병원과 대학을 워낙 좋아하고, 내가 성심껏 진료를 하니 고마워서 (돈을) 주는 걸로 생각했다”면서도 “김 회장에게 받은 금품을 대학원생들을 위해 사용했다”고 밝혔다. 연구실 소속 대학원생의 인건비와 실험 재료비 등으로 사용하는 등 순수한 후원금 성격이었다는 것이다.

대가성이 없더라도 청탁금지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다. 청탁금지법은 사립대 교수를 포함한 교원·공직자 등이 기부, 후원, 증여 등 명목에 관계 없이 한 번에 100만원 이상의 금품을 받을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1년에 총 300만원을 넘어서도 안된다.

A교수의 금품수수과 관련해 삼성서울병원 측은 '사실관계를 파악중이다'며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았다. A교수에게도 수차례 연락을 시도해봤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