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인 평균자산 2억 524만원…백만장자 몇명?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VIEW 13,106
  • 2019.10.23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크레디트스위스 '2019 글로벌 부 보고서'
미·중, 무역전쟁에도 백만장자 크게 늘어
세계 빈부차 완화…"韓, 부동산 자산 쏠림"

image
/사진=이미지투데이
무역전쟁 속에서도 미국과 중국의 백만장자는 더 늘었다. 세계적인 빈부격차는 조금 완화됐다. 글로벌 금융회사 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 CS)가 21일 공개한 '2019 글로벌 부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한국에 대해서는 빈부 격차가 상대적으로 작고, 부동산에 자산이 쏠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세계 상위 0.9%에 해당하는 순자산 100만달러(11억7250만원) 이상을 보유한 백만장자는 총 110만명 늘었다. 신규 진입자 중 미국이 67만5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도 15만8000명으로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세계 상위 10%의 부(10만9430달러, 1억2830만원)를 가진 사람들의 수는 중국이 1억명으로 처음으로 미국(9900만명)을 앞질렀다. 다만 백만장자 비율에서는 미국이 40%로 압도적이다. 중국은 10%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CS는 "미·중은 무역 긴장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 간 각각 3조8000억달러, 1조9000억달러 부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크레디트스위스 '2019 글로벌 부 보고서' 중 한국에 대한 부분.
크레디트스위스 '2019 글로벌 부 보고서' 중 한국에 대한 부분.
이번 조사에서도 상위 1% 부자는 전세계 부의 45%(158.3조달러)라는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00년(47%)에 비하면 빈부 격차는 조금 완화됐다. 같은 기간 하위 90% 인구가 보유한 자산은 11%에서 18%로 늘었다.

보고서는 주요 국가에 대한 개별 분석을 하며 한국도 다뤘다. CS는 한국 성인의 평균자산이 17만5020달러(2억524만원)로 2000~2019년 사이 부가 연평균 6.9%씩 늘었다고 분석하고, 이는 세계 부 성장률의 1.5배라고 덧붙였다. 한국의 백만장자는 74만1000명, 세계 상위 10%는 1230만8000명으로 추정됐다.

부의 불평등에 대해서는, 상위 1%가 차지하는 비중이 30%며 '지니계수' 60.6%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낮다고 밝혔다. 지니계수는 수치가 낮을 수록 빈부 차이가 작은 것인데 미국(85.2), 중국(70.2), 영국(74.6) 등은 이번 조사에서 한국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일본은 62.6이다.

보고서는 또 한국인들의 자산이 부동산에 쏠린 것에 관심을 보였다. CS는 "저축률이 높고 금융기관도 발달했지만 가계자산이 비금융에 몰린 게 놀랍다"면서 비금융에 자산의 63%가 들어갔다고 설명하고, 이를 "붐비고 번영하는 나라의 부동산 가치를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 글로벌 부 보고서는 CS가 매년 내는 것으로 미국달러화를 기준으로 세계의 부에 대해 분석한다. 이번 보고서는 올해 중반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