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배우자 정경심, 드디어 모습 드러낸다…영장심사 출석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2019.10.22 2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정경심 변호인, "정교수 영장심사 출석할 것"

image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업무상횡령, 증거위조교사, 범죄수익 은닉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하루 앞두고 있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운데)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외출하기 위해 차로 향하고 있다. 2019.2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조 전 장관 가족 관련 검찰 수사가 시작된지 처음으로 '포토라인'에 선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철저하게 비공개 소환으로 언론 노출을 피했으나 오는 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기로 했다.

정 교수 변호인단은 22일 기자들에게 "정 교수가 내일(2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앞서 정 교수 변호인단은 전날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검찰이 근본적 사실관계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며 "법원에서 명확하게 해명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23일 오전 10시30분부터 정 교수를 대상으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은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맡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 오전 정 교수에 대해 자녀 입시 비리 관련 업무방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에게는 사모펀드 비리 관련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미공개정보 이용), 범죄수익 은닉법 위반 등 혐의도 적용됐다.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혐의도 영장 청구 사유에 포함됐다.

정 교수는 7차례에 걸친 검찰 조사에서 철저하게 비공개 소환으로 언론 노출을 피해왔다. 그러나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서는 공개된 출입문을 이용할 수밖에 없어 수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정 교수가 모습을 드러낼 지 주목됐다.

현재 법원은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것 △피의자에게 일정한 주거가 없을 때 △피의자가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을 때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는 때를 구속의 실체적 요건으로 규정해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있다.

이같은 요건에 비춰봤을 때 법조계에서는 정 교수가 검찰의 출석요구에 따라 수차례 나와 조사를 받았고 주거도 일정한 만큼 도주의 우려는 적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수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대부분의 증거가 수집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결국에는 검찰이 정 교수의 혐의를 얼마나 명확히 밝혀냈는지에 따라 영장발부 여부가 갈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