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사도우미 성추행' 김준기 회장 경찰조사 받는다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2019.10.22 2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 전회장 23일 인천공항 입국예정, 경찰 "바로 체포해 조사할 예정"

image
김준기 전 동부그룹회장. / 사진제공=뉴시스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75)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경찰청 외사국은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김 전회장을 입국 즉시 조사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김 전회장은 오는 23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해당 사건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 전회장은 2017년 7월 간과 심장, 신장 등 질병 치료차 미국으로 출국한 이후 귀국하지 않았다.

경찰은 앞서 인터폴(INTERPOL, 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김 전회장의 여권도 무효화했다. 경찰은 비서 성추행 사건과 A씨 성폭력 사건을 모두 기소중지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기소중지는 피의자 소재불명 등의 사유로 수사를 마칠 수 없을 때,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수사를 멈추는 것이다. 당장은 불기소 처분이지만 피의자 신병이 확보되면 수사를 재개한다는 점에서 무혐의에 따른 불기소와는 차이가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