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홍준표 "TK후배"… 유시민 "나이로 눌러보려고?"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VIEW 33,270
  • 2019.10.22 2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시민 "대선? 생각있으면 이렇게 안하지" 홍준표 "나가면 유튜브로 번돈 내야"

image
‘쌈마이웨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말빨 최강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갈수록 첨예화되고 있는 ‘진영 싸움’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은 22일 저녁 방송된 20주년 특집 MBC ‘100분 토론’에서 ‘맞짱토론’을 펼쳤다.

유 이사장은 “정치인 진영논리는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니다. 정치가 편을 가르는 게 없는 게 어딨냐”며 “진영논리 펴지 말라는게 제일 이상하다. 좀 합리적으로 펴면 된다. 진영논리가 없어지면 순수하게 토론하고 합의하고 이런 건 인간세상은 아니다. 진영논리 있을 수 밖에 없지만 서로 인정하고 타협하면 괜찮다. 그걸 비판하면서 정치인 훈계하는 칼럼니스트를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홍 전 대표가 “그럼 내가 조국사태에 대해 유시민 장관이 법원 야단치고 검찰, KBS 야단치고. 야당 야단치고 동양대 총장한테 전화해서 어떤 게 합리적이다. 그게 진영논리냐 일반 상식이냐”고 묻자 유 이사장은 “동양대 총장하고 나 중에 누가 믿을만 하냐”고 말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나는 동양대”라고 말했고, 유 이사장은 “그 분이 몇 십 년 학력을 속였다. 믿을 수 있냐”고 되받았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이번엔 그 분 말이 맞겠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날 골탕먹이니까 좋아하는 게 진영논리 아니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아니다”라며 “이번 사태를 보면서 내가 유 장관 좋아하니까 어떻게 보면 TK 후배잖아”고 말하자 유 이사장은 “날 나이로 눌러보려고 하냐”고 말했다. “사회경력도 그렇고…”라고 홍 전 대표가 말을 이어가려 하자 유 이사장은 “장관도 못해봤으면서”라고 농을 던졌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내가 대표로 지휘를 해봤지. 진영논리라고 하는 건 상식에 근거를 두고 가능한 우리 진영에 유리하게 해석하는 것”이라며 “상식과 동떨어진 최근 유 장관의 조국 옹호논리. 이건 유 장관이 국민들에게 조국 국면에서 유시민 갔고. 이재명도 갔고. 남은 게 박원순인데, 거긴 순혈이 아니라 아웃이고 그담이 이낙연인데 이낙연 총리는 페이스 메이커다. 결국 유시민 하나 남았는데 지금와서 이번에 상처가 너무 깊어졌다. 유시민이 국민들한테 좌파 진영에서는 이번에 대표로 옹립이 됐다. 그런데 정치판 읽는 건 내가 한수 위다. 이거 끝나면 일약 좌파진영의 대표주자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TK후배"… 유시민 "나이로 눌러보려고?"

이에 유 이사장은 “홍 대표가 그렇게 분석했는데 정치비평하는 사람들이 그 분석을 하더라. 너무 일찍 움직였다 마이너스다 . 그게 뇌피셜. 오피셜도 아니다. 내가 대권도전 생각있으면 이렇게 안하지. 바보는 아냐 . 그런 말씀은 하시지 말고”라고 하자 홍 전 대표는 “하기사 대선 나오면 유튜브로 번거 다 내놔야 한다더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수도 없이 정치 안 한다고 얘기했다. 정치 비평가들이 맘대로 말하는거 보면 속으로 막말을 한다. 자기의 미래를 설계한다는 것은 삶에 대한 내밀한 결단들이 들어가는 문제다. 그것을 자를 대고 해부하고 그런 걸 보면 평론가도 자격증이 필요한가. 최소한 자질 검증하는. 그러니까 대표님부터 하지 말아라. 사람들 만나서 유 후보 나온다고 계속 한다더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내가 예측을 통상 1, 2년 먼저 한다. 지방선거 때 ‘나라 통째로 바치시겠습니까’ 그랬는데 그렇잖아. 경제도. 그런데 그때는 전부 나보고 막말했다고 심지어 당내 위원들까지 내 지방선거 유세 못나오게 했는데 지금 북핵 봐라. 인질 돼 있잖나. 대한민국 국민이 노리개 됐지. 1년 전에 나보고 욕했다. 예측을 하려면 경험과 직관이 있어야 한다. 유 장관은 나오면 유튜브 때 벌은 돈 다 내놔야한다”고 거듭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에 대해 “돈을 물어놔야 하기 때문에 다시는 선거에 못 나오는 걸로 하자. 경제가 망한다. 폭망 아니고 성장률 떨어졋지만 고용지표나 소득분배 지표는 호전 양상이다. 보수와 진보가 집권해을 때 경제지표가 어떻게 변했는지 내가 만들었는데 비판은 좋은데 반대편은 나라를 망친다고 하면 대화와 타협의 정치가 어디에 발을 붙이냐”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에 “문재인 정권은 야당을 괴멸시키려 한다. 무시의 대상이지 존중 안했다. 그럼 지금 야당하고 타협하던가”라고 말을 맺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