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토 is]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김준기, 공항서 체포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10.23 07: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지난 2017년 7월 미국으로 출국한지 2년3개월만에 돌아온 김 전 회장은 해외 체류로 인해 기소중지 상태였으며, 자진귀국 형태로 즉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는다. 2019.10.23/뉴스1
2017년 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던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자진귀국 형식으로 23일 새벽 3시45분쯤 미국 뉴욕발 인천국제공항행 대한항공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사건을 수사 중이던 서울 수서경찰서는 입국 즉시 김 전 회장을 공항에서 체포해 경찰로 이송했고, 김 전 회장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가사도우미의 고소장을 접수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가사도우미는 2016년부터 1년간 가사도우미로 김 전 회장의 남양주 별장에서 일했다. 그는 이때 김 전 회장에게 수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2017년 비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간과 심장, 신장 등 질병 치료차 미국으로 떠난 이후 귀국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에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고 법무부가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했다. 이후 김 전 회장 사건은 지난해 5월 기소 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였다.

◇'성폭행 혐의' 김준기 전 회장, 새벽 귀국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공항에서 바로 체포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 전 회장, 혐의 부인 중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