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정은, 금강산 찾아 "南 시설 싹 들어내고 우리식으로 건설해야"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2019.10.23 0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김정은, 금강산 현지지도…"선임자들 잘못으로 금강산 10여년간 방치"

image
【서울=뉴시스】백두산을 오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함경북도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18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19.10.18.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찾아 금강산 내 남측이 지은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북한이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 후 연일 밝혀 온 '자력갱생' 메시지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인민들과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이 마음껏 즐길수 있는 종합적인 국제관광문화지구로 훌륭히 꾸리실 구상을 안으시고 금강산지구를 현지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였다고 심각히 비판하시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전에 건설관계자들이 관광봉사건물들을 보기에도 민망스럽게 건설하여 자연경관에 손해를 주었는데 손쉽게 관광지나 내여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다"고도 비판했다.

또 김 위원장은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여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것으로 되여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금강산관광지구일대를 금강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하나로 련결된 문화관광지구로 세계적인 명승지답게 잘 꾸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를 꾸리며 이에 따른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먼저 작성심의하고 3~4단계로 갈라 년차별로, 단계별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마다 현대적인 호텔과 려관, 빠넬숙소들을 건설하고 골프장도 세계적수준에서 다시 잘 건설할데 대한 문제, 고성항해안관광지구에 항구려객역을 건설하고 항주변을 봉쇄할데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현지지도한 곳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금강산 방문에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인 장금철동지, 김여정동지, 조용원동지, 리정남동지, 유진동지, 홍영성동지, 현송월동지, 장성호동지와 외무성 제1부상 최선희동지, 국무위원회 국장 마원춘동지"가 동행했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