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에피스, 3Q 유럽 누적 매출 작년 실적 도달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2019.10.23 0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분기까지 6503억 달성...사상 최대 연간 매출 갱신 유력

image
삼성바이오에피스가 3분기까지 유럽에서 판매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매출액이 지난해 연간 매출액에 도달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은 3분기 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 등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액이 1억8360만달러(약 2201억원)로 집계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해당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1억3470만달러) 대비 36% 증가한 규모다. 2분기와 비교하면 0.4% 감소한 액수다. 여름 휴가 등 계절적 요인이 반영된 결과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5억4240만달러(약 6503억원)다. 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액 5억4510만달러(약 6536억원)에 거의 근접한 수준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연간 매출액 최대 실적을 갱신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제품별로 베네팔리는 1억1159만달러(약 1390억원), 플릭사비가 1840만달러(약 220억원), 임랄디가 4930만달러(약 591억원) 판매됐다.

베네팔리는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에서 오리지널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는 분기별 10% 수준의 상승폭을 이어갔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간 누적 매출이 1억 4900만달러(약 1790억원)로 기록됐다. 치열한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경쟁 속에서 매출이 늘고 시장 점유율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본부장(상무)은 "지속적인 판매 물량 확대를 통해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다소 감소한 매출은 4분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바이오젠은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약 18만명의 환자들에게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를 처방했다"며 "바이오시밀러 치료 혜택을 통해 올해 유럽에서 18억달러 규모 헬스케어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