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규모 택시 집회 앞두고 타다 "법 만들기 전 '대화'부터 해야"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2019.10.23 08: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타다 운영사 VCNC 입장문 발표… "정부 입법, 사회적 합의 이후 추진해야"

image
'타다' 운영사 VCNC가 정부의 택시·모빌리티 상생안 입법 추진과 관련, 사회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내놨다. 택시업계의 대규모 집회를 앞둔 상황에서 '대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VCNC는 23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정부의 안으로는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과 공존을 상상하기 어렵고, 국민의 편익도 증진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VCNC는 "기존 산업과의 갈등 최소화를 우선으로 타다의 운영정책을 바꾸고 있다"며 "택시 제도 개편법안이 마무리 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며,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기존산업과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이용자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는 기본요금 인상책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VCNC는 정부와 택시업계에 지속적인 대화를 제안했다. VCNC는 "70년 동안 축적된 택시제도 개편안을 협의하고, 기존 산업과 플랫폼 산업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선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정부 주도안의 구체적인 현황과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논의 없이 법안이 추진된다면 택시업계와 플랫폼업계 양쪽 다 실익이 확장될 수 없으며, 국민편익과 선택권은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타다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는 사회적 기여와 공동체 갈등 완화에 적극 협력할 의지를 갖고 있다"며 "VCNC는 기술 기반의 플랫폼이 기존산업과의 협력으로 국민 이동권 확장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택시업계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타다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택시 기사를 비롯해 1만명 이상이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