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당정청, 소부장 내년도 예산 2.1조원 편성·실무추진단 설치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2019.10.23 09: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3일 "일본의 수출규제는 현재진행형…WTO 2차 양자협희 조만간 개최"

image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 대응 당정청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 4차회의에 앞서 정세균 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정세균 위원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뉴스1
당정청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을 위해 내년 예산 2조 1000억원을 편성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산업통상자원부, 청와대는 2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 대응 당정청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 4차 회의를 개최했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며 "향후 당정은 소부장 특별법 개정과 함께 소부장 경쟁력 위원회 실무추진단을 설치하는 등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0년도 예산 심의에 2조1000억원을 편성했다"며 "내년도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작업을 조기에 완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부의장은 "정부는 조만간 WTO(세계무역기구) 2차 양자협의를 개최해 조기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한국과 일본 양국간 긴장 상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지속한 관심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 프랑스 등 소부장 강국과의 기술 협력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 노력을 계속하고, WTO(세계무역기구) 승소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지난 10월 초엔 독일과 부품소재기업 협력 채널을 구축했고, 다음주에 미국과 이스라엘, 프랑스 등 소부장 산업과 관련된 경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주간으로 정해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간 소부장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기업들이 R&D(연구개발)과 기술협력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