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듀얼스크린' 美서 펼칠까…LG G8X 북미 출격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2019.10.23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달부터 美 판매…듀얼스크린 북미 시장 첫선, '실용성' 강점 기대

image
LG전자의 새로운 폼팩터 '듀얼스크린'이 북미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북미는 세계 최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인데다 LG전자가 애플, 삼성전자에 이어 점유율 3위로 선전하는 곳이어서 흥행 성공 여부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내달 'G8X' 美 출격…듀얼스크린 첫선=LG전자는 다음달 1일(현지시간)부터 AT&T, 스프린트 등 미국 유력 통신사를 통해 'LG G8X 씽큐(이하 G8X)'를 미국, 캐나다 등 북미에 순차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는 G8X를 출시하면서 주력 시장인 북미에 듀얼 스크린을 처음 선보인다.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 구동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동시 처리하는 멀티태스킹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G8X는 국내에서는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 모델 'LG V50S씽큐'로 출시됐다. G8X는 4G LTE 모델이다. 해외 5G 상용화가 더딘 상황에서 G8X를 4G 모델로 출시해 보다 많은 해외 고객들에게 듀얼 스크린의 실용성을 소개하겠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상반기 LG V50 씽큐에 이어 이달 국내 출시한 V50S 등을 통해 5G 스마트폰 개발·제조 역량을 키우고 있다"며 "해외 시장은 수요와 상황에 맞춰 제품 사양을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G8X는 안정성이 뛰어난 V50 플랫폼을 바탕으로 사용성을 개선하고 고객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강화했다. △3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피사체 움직임에 따라 셔터스피드를 최적화하는 'AI액션샷' △초고화질 영상을 짧게 압축해 담아내는 ‘4K타임랩스’ △흔들림 없이 안정적 영상촬영이 가능한 ‘스테디캠’ △마이크 감도를 극대화시킨 ‘ASMR 동영상 촬영’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도 강점이다.

◇듀얼스크린 '실용성' 통할까=LG전자는 실용성이 높은 듀얼 스크린 방식이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는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북미서도 빠르게 자리잡아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현지 언론들도 G8X와 LG 듀얼 스크린에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IT전문매체 안드로이드센트럴(AndroidCentral)은 "LG 듀얼 스크린의 특별한 디자인이 여러 측면에서 폴더블보다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GSM아레나(GSMArena)는 "커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성능과 같이 주목할 만한 개선점이 많다"고 보도했다.

북미 시장에서의 성과는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반등과도 직결된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2·4분기 북미 스마트폰 점유율 13.6%를 기록, 애플과 삼성전자에 이어 3위다. 18분기 연속 적자를 내고 있는 LG 스마트폰 사업이 의미있는 실적 개선을 이루려면 북미 시장에서 판매 성과가 따라야 한다.

LG전자는 북미 시장 이후 이탈리아, 일본, 독일, 스페인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도 G8X와 듀얼 스크린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는 "LG 듀얼 스크린의 뛰어난 실용성을 앞세워 주력 시장인 북미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