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아베 부인, 짧은 스커트 입고 일왕 즉위식에…일본인 '분노'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VIEW 412,224
  • 2019.10.23 1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왕 즉위식에 '미니스커트' 입고 참석한 아키에 여사… 누리꾼 비판↑

image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드레스 차림으로 참석한 아베 아키에 여사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 아베 아키에 여사(57)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부적절한 옷차림으로 참석했단 논란에 휩싸였다. 통상 즉위식에 참석하는 여성은 일본 전통의상이나 긴 드레스를 입지만, 아키에 여사는 다리가 드러나는 화려한 드레스를 입었다는 비판이다.

지난 22일 일본 도쿄 왕궁에서 열린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끝난 뒤 일본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아키에 여사의 옷차림을 지적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엄숙한 일왕 즉위식에 아키에 여사의 복장이 어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키에 여사는 이날 다리가 드러나는 흰색 드레스를 입고 진주목걸이와 하이힐을 신은 채 등장했다.

(도쿄=뉴스1) 유승관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내각총리대신 내외가 22일 일본 도쿄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을 마친 후 고쿄를 나서고 있다. (일본 내각부 제공) 2019.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쿄=뉴스1) 유승관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내각총리대신 내외가 22일 일본 도쿄 일왕 거처인 고쿄(皇居)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을 마친 후 고쿄를 나서고 있다. (일본 내각부 제공) 2019.10.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를 본 일본의 한 누리꾼은 "천황의 이름을 빌린 아베의 퍼포먼스"라며 "아키에의 미니스커트 참석은 천왕을 괴롭히는 것일까?"란 내용의 글을 올렸다. 또 다른 누리꾼도 "천왕 폐하의 즉위식에 아키에 복장은 무엇이냐"며 "(미국 가수인) 레이디 가가의 라이브 (공연)에 온 기분이냐"고 썼다.

실제로 즉위식에 참석한 이들 중 아키에 여사를 제외한 여성 대부분은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나타났다. 일왕 즉위식이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데다 이번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1990년 이후 29년만에 처음 열린 일왕 즉위식인 탓이다.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은 22일 약 2000명의 국내외 인사가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일왕은 이날 "(일본) 국민의 행복과 세계 평화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일왕은 정치적인 권력은 갖지 않지만 국가의 상징적인 존재로서 의미가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일본인 62%는 왕실에 친근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아베 신조 총리(같은 조사에서 45%)의 지지율보다 높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