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김정은 "금강산 시설, 南과 합의해 철거"에 靑 "협의 가능"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19.10.23 1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남북관계 개선 계기로 보는지 여부에는 확답 안해

image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2019.10.18.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라"는 발언과 관련해 "협의할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향후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를 분석하는 게 먼저"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측과 이번 건을 놓고 협의를 진행할 경우 남북관계가 풀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북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만 협의하고, 새로운 시설 설치는 우리측을 배제한 채 따로 진행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부인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것을 '예스'(yes)로 해석한다면 과도한 것"이라며 "예스도, 노(no)도 아닌 답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노동신문을 통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며 "땅이 아깝다.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