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강산 南시설 철거 '불똥'…아난티 "장기적 관점에 따라 협의"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2019.10.23 14: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08년 850억원 들여 금강산 리조트 완공했지만 2개월 만에 운영 중단…시설 철거 소식에 존폐기로

image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뉴시스, 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사실이 알려지며 아난티 (12,500원 상승550 4.6%)의 금강산 리조트 사업도 존폐기로에 놓였다. 아난티는 "협의가 필요하다면 금강산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룬 세계적인 최고급 복합 리조트로 만들겠다는 방향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23일 아난티 측은 "아난티는 회사 철학에 따라 항상 자연경관과 어울리는 복합 리조트를 개발해 왔으며, 금강산 개발도 일시적 투기가 아닌 장기적 관점에서의 시설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일관되게 강조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남측과의 합의를 전제로 한 김 위원장의 철거 지시에 대한 입장이다. 이날 북한 노동신문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시설들을 둘러보며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할 뿐 아니라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하며 "남측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남루하다고 비판한 남측 시설에는 아난티의 리조트도 포함된다. 아난티는 2006년 복합리조트 '아난티 남해'를 시작으로 2015년 회원제 리조트인 경기도 가평 '아난티 펜트하우스 서울 리조트', 2017년 '부산 아난티 코브' 호텔 등을 운영하며 성장한 토종 럭셔리 리조트로, 2008년 금강산 관광지구에 진출했다. 국내 민간 업체가 금강산에 리조트를 운영하는 것은 아난티가 유일하다.

아난티는 당시 168만㎡(약 50만평) 부지에 약 850억원을 들여 골프장과 온천리조트 등으로 이뤄진 금강산 아난티를 완공해 운영을 시작했다. 하지만 운영을 시작한 지 2개월 만에 우리 관광객 박왕자씨가 북한 군인에게 피살 당하는 사건으로 남북 관계가 급속하게 얼어 붙으며 문을 닫았고, 이후 금강산 관광이 중단되며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해당 골프장과 리조트 건물은 10여년 간 관리가 전혀 안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아난티 남해. /사진=아난티
아난티 남해. /사진=아난티
국내 최고급 럭셔리 리조트 시장을 선점한 아난티는 여전히 금강산관광에 대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대북 이슈가 터질 때마다 줄곧 이름이 오르내린다. 지난 2월 대북 투자에 높은 관심을 보이던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의 방북 가능성이 거론될 당시에도 주목을 받았다.

아난티가 지난해 짐 로저스를 사외이사로 선임했기 때문인데, 이를 두고 금강산 관광재개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당시 아난티 측은 "로저스 사외이사가 금강산관광 의지가 강한 아난티의 비전에 공감해 합류했다"며 "여러 경영적 조언과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측의 요청이 있다면 언제든지 협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남북합의정신, 금강산 관광 재개 및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