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우크라이나 대사 "트럼프, 바이든 조사 대가로 원조"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2019.10.23 1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가 요구 안 했다"는 트럼프·선덜랜드 주장과 정면 배치…탄핵 조사 탄력 받아

image
윌리엄 테일러 주니어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 대행(오른쪽)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AFP.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 대행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조사를 조건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현직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에 불리한 증언을 하면서 미국 민주당의 탄핵 조사가 힘을 받게 됐다.

22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윌리엄 테일러 주니어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 대행은 이날 하원 탄핵조사 비공개 증언에서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 대사와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바이든 관련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를 원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과 우크라이나와의 관계는 (미국이) 미국 내 정치적 이유를 위해 우크라이나에게 필수적인 군사 원조를 중단하면서 악화됐다"면서 "이는 비정상적이고 (외교부가 아닌) 비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진행됐다"고 부연했다. 그가 말한 비공식 채널에는 선들랜드 대사, 커트 볼커 전 우크라이나 특사, 릭 페리 에너지장관, 트럼프의 개인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포함됐다.

테일러 대행의 증언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우크라이나에 군사 원조 중단을 언급하며 그 대가를 요구하지 않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전면 배치된다. 국무부 및 백악관과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사안을 논의한 적이 없다는 선덜랜드 대사의 주장과도 어긋난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줄리아니의 지시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도움을 요청한 미 관계자들의 행동에 대해 여러 의문점이 있었다"면서 "(이번 발언이) 그 의문점을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하원 정부감독개혁위원회의 데비 와서맨 슐츠 민주당 의원도 이번 증언에 대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 중단 및 회담 거부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직접적인 선이 그어졌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즉각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잘못한 것이 없다"면서 "이는 극좌 의원 및 정부 직원들이 합작한 흑색선전"이라고 비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