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만기 때 3배로 돌려주는 '내일채움공제' 첫 수령자 나왔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10.23 1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기부 내일채움공제 5주년 기념식 개최...박영선 장관 "인센티브 더욱 늘릴 것"

image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서울 반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개최된 '내일채움공제 만기 기념행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내일채움공제 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과 핵심인력이 5년간 매월 일정금액을 공동 적립하고 만기 시 핵심인력이 적립금 전액을 수령하는 제도로 2014년 8월 도입됐다. 가입 근로자는 만기 시 본인 적립금액의 3배 이상인 최소 2000만원 이상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만기 적립금 수령자에게 소득세 50%를 감면해준다. 기업은 적립금 25%에 대한 세액공제를 받는다.

출범 이후 내일채움공제에 약 4만5000명이 가입했으며 올해 9월 처음으로 522명의 만기 가입자가 나왔다. 이후 이달 158명이 만기를 맞는 등 매월 만기자가 추가로 나온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핵심인력의 장기재직 유인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중소기업학회에 따르면 공제 가입 기업 70.8%가 "핵심인력 장기재직 유인에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했다. 내일채움공제 5년 유지비율은 50.3%로 대기업을 포함한 일반기업의 5년 고용유지율(19.0%)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혁신채움! 핵심인력 희망채움! 함께 만드는 힘찬내일!'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날 행사는 특성화고생(서일국제경영고)의 뮤지컬 공연, 내일채움공제 운영성과·개선방향 발표, 만기 기업대표·근로자 사례발표, 감사패 증정 순으로 진행됐다.

만기 적립금 수령자인 이영광 한국프라켐 부장은 "만기금을 내집마련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내일채움공제에 가입시켜준 회사에 고마움을 갖고 회사 발전과 실적 향상을 위해 더 열심히 일하게 됐다"는 소감을 발표했다.

만기자를 많이 배출한 중소기업 대표 30명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행사 참석자들은 '중소기업 핵심인력 장기재직을 위한 정책방향'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도 가졌다.

중기부는 내일채움공제를 대기업·은행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 참여하는 구조로 확대해 가입 기업 및 가입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더욱 늘릴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중기부의 내년 목표는 세계 최강의 DNA(데이터·네트워크·AI) 코리아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중소기업의 핵심인재 유치와 장기재직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복지·주택·임금 등 중소기업 근무 여건을 종합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