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군인권센터 "'계엄령 문건' 조작 논란은 물타기"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2019.10.23 1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종명 의원 "문건 표지에 오타, 원본 아닌 듯" 지적…군인권센터 "필사 과정에서 오타" 반박

image
임태훈 군인권센터소장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옛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의혹이 담긴 이른바 '계엄령 문건'에 대해 야당 의원이 조작 논란을 제기하자 문건을 공개한 군인권센터가 즉각 반박했다.

군인권센터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조선일보를 통해 21일 공개한 문건이 재가공자료라며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며 "전형적인 물타기이며 가짜뉴스"라고 23일 밝혔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의원은 "문건 표지에 작성 주체인 국군 기무사령부의 한자표기가 '國軍幾務司令部'로 돼 있는데 이는 '國軍機務司令部'의 잘못"이라며 "원본이라고 했는데 표지부터 만든 것 아닌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제보자 신원 노출을 막기 위해 원문을 필사하는 과정에서 오타가 발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군인권센터는 "문건에 제보자의 신원이 노출될 우려가 있는 표시가 다수 기재돼 있어 원문을 그대로 필사하는 과정에서 오타가 발생했다"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는 것은 인권단체의 당연한 책무이며 문건은 검찰에도 존재한다"고 했다.

군인권센터는 군이 문건을 내부 문서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이 의원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을 내놨다. 군인권센터는 "생산단계부터 고의적으로 군사 보안규정을 위반해 생산된 문서이기 때문에 내부에서 찾을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계엄령 문건 TF는 존재를 알 수 없도록 기무사 본관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별도로 꾸려졌다"며 "군 인트라넷, 기무사 인트라넷에 연결되지 않은 노트북에서 작업했고 비인가 USB로 작업했다"고 주장했다.

문건 작성 과정에서 애초에 인트라넷 망을 경유하지 않았고 비인가 USB를 사용했기 때문에 이제와서 군 내부 문서인지 확인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을 앞둔 2017년 2월 작성된 '현(現) 시국 관련 대비계획' 문건 원본을 공개하고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공개 문건에는 △반정부 정치활동 금지 포고령 △고정간첩 등 반국가 행위자 색출 지시 △신촌, 대학로 등 집회·시위지역 점령 및 진압 부대 등이 구체적으로 적혀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