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HN페이코, 두산 임직원 '페이코 모바일 식권' 쓴다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2019.10.23 15: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두산그룹 20개사 일괄 도입…모바일 식권 사업 매출 전년동기 대비 57%↑

image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는 두산그룹 20개사에 '페이코 모바일 식권'을 적용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적용으로 지주회사 ㈜두산을 포함한 두산그룹사 임직원 2000여명은 페이코 앱으로 식비를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 각 그룹사는 식대 정산, 식당 제휴 등 식권 관리 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NHN페이코는 모바일 식권 서비스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기반으로 대형 고객사를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 특히 페이코 모바일 식권은 고객사 수요에 맞춰 개별 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식권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

두산그룹과 같은 대형 고객사 서비스에는 부서 단위로 식대를 운용할 수 있는 '부서 관리' 기능도 새롭게 선보였다. 임직원 및 사내 부서가 많은 기업의 경우 각 부서별 정책에 따라 식대를 맞춤 관리할 수 있어 유용하다.

페이코 모바일 식권은 2017년 5월 출시된 이후 SK하이닉스, 휴맥스, 티몬 등 600여개 기업에 적용됐으며, 현재 약 3만명의 직장인이 사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난 7월 페이코 모바일 간식권을 도입한 대우조선해양에 이어 두산그룹 전사를 고객사로 확보하며 대형사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 들어 페이코 모바일 식권 사업 매출은 8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대기업 그룹과 같은 대형 고객사에서도 페이코 모바일 식권을 통한 원활한 식대 관리 및 맞춤형 식권 운영이 가능하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차별화된 식권 서비스로 모바일 식권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